만민뉴스, 만민, 만민교회, 만민뉴스, 이재록, 재록, 닥터리
2020년 8월 9일 일요일 오후 5:46
 
 

"오른쪽 어깨의 석회화 건염이 깨끗이 사라졌어요!"
최신 업데이트
지난 2월 20일(목), 출근하던 중 갑자기 오른쪽 어깨에 통증이 느껴졌습니다. 좀 있으면 낫겠지 생각했는데 주말이 지나도 통증이 여전했습니다. 오른손을 사용할 수가 없어서 세수도, 머리를 감는 일도 왼손으로 해야 했고 오른쪽 어깨에 가방을 멜 때 시리거나 전기가 오는 듯한 느낌이 있어서 왼쪽 어깨에만 메고 다녀야 했지요. 오른팔을 들어 올릴 수 없어서 직장에서 컴퓨터 키보드를 사용할 때는 불편함이 컸습니다. ...
       
 
  
 

"화재 현장에서 완벽한 하나님의 보호하심을 체험했습니다"


902
2019년 12월 8일 일요일


박기성집사
박기성 집사 (64세, 2대대 13교구)

사무실 인테리어 일을 하고 있는 저는 지난 5월, 일꾼들과 작업 중 자재를 구입하러 나왔는데 '작업 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연락이 왔습니다.
즉시 현장에 가보니, 소방차 2대와 경찰차가 도착해 있었습니다. 연기가 자욱한 가운데 업체 직원들은 복도에 대피해 있었고, 소방관들과 저희 쪽 일꾼들은 불이 더 번지지 않도록 천장 텍스 제거작업을 하고 있었습니다.
저는 바로 복도 한쪽으로 가서 휴대폰으로 당회장 이재록 목사님의 ARS(자동응답서비스) 기도를 받았습니다. 그 뒤 다시 현장에 돌아가 보니 감사하게도 불길이 잡혔고, 연기가 심하게 나오는 쪽에 잔불이 남아 있는지 소방관이 확인하는 중이었습니다.
얼마 후 당회장님의 ARS 기도를 다시 받았을 때는 진화되어 소방관들이 남은 연기를 복도로 빼내고 있었습니다.
이 일을 통해 저는 하나님께서 얼마나 신실한 분이며, 당회장님의 기도를 보장하시는지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화재의 원인은 배관 절단 작업 중 천장에 불꽃이 튀어 불이 난 것이었는데, 당시 벽에는 인화성이 강한 스펀지 방음재가 붙어 있었고 화재가 난 창문 밑에는 기름통이 여러 개 있었습니다. 또한 천정 내부에는 불에 잘 타는 소재의 자재와 전기선들이 많이 깔려 있어 큰 화재로 번질 가능성이 상당히 높았습니다. 실제로 최근 우리와 비슷한 현장을 맡은 업체에서는 화재로 전소돼 큰 피해를 본 일이 있었는데, 이런 상황에서도 저희는 온전히 보호받은 것입니다. 할렐루야!
나중에 화재 현장을 자세히 살펴보니, 다른 곳은 불에 타 새카맣게 그을려 있었으나 저희가 시공한 냉난방 배관 설비는 아무 이상이 없었고, 첨단 장비가 있는 천정 쪽으로는 불길 하나 번지지 않아 하나님께서 완벽하게 보호해 주신 것임을 확신할 수 있었습니다.
소방관들과 현장에 있는 모든 분이 "큰 화재가 날 수밖에 없는 상황인데 이 정도로 끝난 것은 하늘이 도왔다"라고 이구동성으로 말했지요. 또 전후 상황을 들으신 업체 사장님은 오히려 "수고했다" 하시며, 추가로 일을 더 맡겨 주셨습니다.
30년 전 만민의 양 떼가 돼 생명의 말씀을 통해 하나님이 살아 계심을 확신하게 된 저는 손목 골절을 당회장님 기도로 치료받는 체험을 하며 현재 조장으로, 아내는 지역장으로 충성하고 있습니다. 구원해 주시고 불경기와 상관없이 사업터에도 일감이 끊이지 않는 축복을 주시는 하나님께 모든 감사와 영광을 돌립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추천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