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민뉴스, 만민, 만민교회, 만민뉴스, 이재록, 재록, 닥터리
2020년 9월 27일 일요일 오후 3:58
 
 

"축복의 길로 인도해 주시는 하나님의 손길을 느낍니다"
최신 업데이트
저는 2018년 초, 작은 식당을 운영하게 되었습니다. 평판이 좋지 않은 건물주와도 화평을 좇기 위해 기도하고, 당회장 이재록 목사님의 환자기도를 통해 손목을 치료받은 제 간증을 손님들에게 전하며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고자 했지요. 그러던 어느 날 건물주는 건물 매각을 핑계로 저희가 나가도록 압박해 왔고 2019년 12월, 더는 버틸 수 없어 식당 이전을 위해 이수진 목사님에게 기도를 요청했습니다. ...
       
 
  
 

"절망을 소망으로 바꾸시고, 치료의 축복까지 주셨어요"


269
2020년 7월 19일 일요일


박난숙집사
박난숙 집사 (58세, 1대대 8교구)


2004년, 친정어머니의 전도로 만민중앙교회에 왔습니다. 힘든 마음을 부여잡고 성전에 와 기도하면 하나님께서 부어주시는 은혜로 새 힘을 얻었고, 당회장 이재록 목사님의 설교를 통해 하나님은 진정 살아 계심을 확신할 수 있었습니다.
어린 시절부터 고통 받던 위궤양, 신경성 위염, 알레르기성 피부염, 허리·목 디스크, 수족냉증을 치료받으면서 하나님의 사랑도 체험할 수 있었지요.
역경 가운데서도 피할 길을 예비해 주시는 하나님의 섬세한 손길이 있었기에 저는 기도를 쉬지 않으며 구역장, 기관장, 성미·꽃꽂이 봉사로 충성하면서도 요양보호사로 일해 삼남매를 교육시키고 잘 키울 수 있었습니다.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였고, 함께하는 믿음의 가족, 성도님들의 사랑 덕분이었지요.
올해 초 제 신앙 여정에 또 한 번 놀라운 일이 생겼습니다. 십여 년 전부터 퇴행성관절염으로 무릎에 물이 차고 아팠는데, 지난 1월 31일 은사집회 때 이수진 목사님의 권능의 손수건(행 19:11~12) 기도를 받자 통증이 깨끗이 사라진 것입니다. 지금은 하루 종일 서서 일을 해도 무릎에 전혀 통증이 없습니다.
이뿐 아니라 일터에서 독한 약품을 사용하다보니 가슴이 답답하고 심할 때는 호흡곤란과 옆구리 통증까지 있었는데 이 증상도 함께 치료되었지요. 2월 초부터는 급여가 20% 이상 오르는 축복에 보너스까지 받고 있습니다.
아무 데도 의지할 곳 없던 제가 만민을 만나 이처럼 많은 축복을 받고, 무엇보다 천국 소망으로 항상 기뻐할 수 있게 해 주신 아버지 하나님, 사랑의 주님께 감사드립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추천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