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민뉴스, 만민, 만민교회, 만민뉴스, 이재록, 재록, 닥터리
2023년 10월 4일 수요일 오전 11:2
 
 

"사랑하는 자녀를 통해 참된 신앙을 회복하게 되었어요!"
최신 업데이트
2022년 12월 중순경, 둘째 아들 정우가 기침하기 시작하더니 연말에는 가래 끓는 소리가 매우 심했습니다. 저는 '단순한 감기가 아니구나!' 싶어 2023년 1월 4일(수), 병원에 가서 진단받으니 폐렴이었고 담당 의사는 약으로만 치료할 수 없기에 입원해야 한다며 조금 더 지켜보고 더 심해지는 것 같으면 주말에라도 입원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
       
 
  
 

[자폐증 치료] "조카의 자폐증이 치료돼 행복합니다"


564
2023년 4월 2일 일요일


웨슬리
웨슬리 곤쌀레스 성도(31세, 칠레)

페루 까야오에 사는 제 조카 '쎄바스띠안'이 세 살이 되어도 말 한마디를 못 하자 부모는 뭔가 잘못됐다는 것을 느껴 병원에 가게 되었습니다. 진단 결과, 놀랍게도 조카는 자폐증이었고 의사는 평생 자폐를 앓고 살아야 한다고 하였습니다. 이 소식을 들은 식구들은 모두 슬픔에 빠졌지요.
저는 조카의 소식을 듣고 아내와 상의하여 은사 집회에 참석해 조카를 대신해 기도 받기로 하였습니다. 그리고 간절히 기도하며 은사 집회를 준비하였지요.
2022년 11월 25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은사 집회에 참석해 이수진 목사님의 환자 기도를 받을 때 저는 당회장 이재록 목사님께서 기도해 주신 권능의 손수건(행 19:11~12)을 조카의 사진 위에 얹고 기도 받았습니다.
그 뒤 조카는 말할 수 있게 되었고, 이제는 화장실에 가고 싶다는 표현도 잘해 더 이상 기저귀를 착용하지 않고 지내고 있습니다.
물체나 색깔, 숫자도 잘 구별하고 유치원도 다니기 시작했지요. 자폐증을 치료해 주신 사랑의 하나님께 모든 감사와 영광을 돌립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추천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