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민뉴스, 만민, 만민교회, 만민뉴스, 이재록, 재록, 닥터리
2024년 7월 21일 일요일 오후 12:4
 
 

"4.3cm 갑상선 결절(종양, 혹)들이 감쪽같이 없어졌어요!"
최신 업데이트
지난 3월 29일, 건강 검진을 받으며 갑상선 초음파 검사를 받았습니다. 그런데 검진 결과, "4.3cm 크기의 갑상선 결절들과 다수의 결절이 발견되었으니, 상급병원에 가서 진료를 받으라"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좀 더 자세히 검진해 보기 위해 다른 병원에서도 갑상선 초음파 검사를 해보았는데 결과는 동일했습니다. ...
       
 
  
 

"머리 타박상으로 인한 통증이 없으니 날아갈 것만 같아요"


하나님을 만난 사람들 6월호
145
2024년 6월 2일 일요일


지정옥
지정옥 집사 | 66세, 구로구 가리봉동

3월 초 강한 바람이 몰아치는 오후, 외출 후 집 현관문을 여는 순간 세찬 바람에 문이 열리면서 몸이 뒤로 날아가듯 바닥에 떨어졌습니다.
왼쪽 뒤통수가 심하게 부딪혀 찌릿찌릿한 아픔이 퍼졌지요. 조심스럽게 일어섰지만, 손과 목을 움직일 수가 없었으며 부딪힌 뒤통수는 상당히 부어 있었고 정신은 혼미한 상태였습니다.
저는 '지킴 받지 못한 이유가 있지 않을까?' 궁구하며 기도하던 중, 작정 다니엘철야가 시작돼 더욱더 저 자신을 돌아보며 힘써 기도하였습니다. 불편하고 서운한 마음, 판단 정죄한 것 등이 떠올라 회개하였고, 은사 집회를 앞두고 일주일 동안 아침 금식을 하며 기도하였습니다.
3월 29일, 은사 집회를 구로 지성전에서 드렸는데 당회장 이수진 목사님의 설교가 마음에 새겨지며 큰 은혜가 되었습니다. 설교가 시작되자 타박상으로 인한 통증이 점차 사라지는 신기한 체험도 하였지요.
환자 기도를 받은 후에는 모든 통증이 사라졌고, 상당히 부어 있던 뒤통수도 가라앉았으며, 혼미했던 머리는 맑아졌고, 목도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었습니다.
하나님의 마음과 뜻을 구하고 찾을 때 응답의 길로 인도하시는 사랑의 주님께 모든 감사와 영광을 돌립니다.




 
기획.특집
[특집] 사역 - 하나님과 동행한 믿음의 역사 이재록 목사의 삶과 신
 
생명의 말씀
인류를 구원할 조건에 합당한 분은 오직 예수 그리스도!

 

 

 
가장 많이 본 기사
   

 
추천 검색어